커뮤니티

신뢰와 믿음을 주는 기업, 주광정밀㈜

언론보도

경북 아너소사이어티 윤재호 대표, 11억원 기부

페이지 정보

조회 849회 작성일 19-09-16 15:18

본문

경북지역 한 기업인이 어려운 이웃을 위해 지금까지 10억원이 넘는 성금을 기탁해 침체한 경제 상황 속에서도 사회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.

15일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따르면 윤재호 주광정밀㈜ 대표가 지난 10일 5억원을 기부해 누적기부액 약 11억원을 기록했다. 윤 대표는 2015년 9월 1억원 이상 고액기부자 모임인 아너소사이어티의 경북 회원(37번째)으로 가입한 바 있다.

윤 대표의 11억원 기부는 대구경북 지역 아너소사이어티 회원 기부액 중 최대 금액이며 전국에서도 11번째로 많은 기부 규모다.

경북 청송에서 빈농의 아들로 태어난 그는 기계를 잘 다루는 재능을 살려 기술을 익힌 뒤 1994년 구미에서 주광정밀을 설립했다. 당시 미개척 분야였던 흑연전극 금형가공기술 개발에 힘을 쏟아 현재 연 매출액 1천억원에 이르는 해당 분야 최강자가 됐다.

2016년에는 대한민국 명장으로도 선정됐다.

윤 대표는 2008년부터 저소득가정 정기후원, 구미시장학회 1억원 기부 등 나눔을 실천해 왔고, 직접 설립한 마이스터고 장학재단을 통해 매년 저소득가정 기술 영재들에게 장학금을 지원하고 있다.

윤 대표는 "춥고 배고팠던 그 시절에 기술을 배워 여기까지 올 수 있었던 것은 주변의 도움과 관심 덕분이라는 걸 잘 알기에 지역사회에 보답하고 있다"면서 "꿈을 키워나가는데 어려움을 겪는 도내 저소득 아동·청소년들이 희망을 품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"고 말했다.

신현수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은 "11억원이라는 큰 돈을 사회에 환원해 주셔서 존경스럽다"며 "노블레스 오블리주의 꾸준한 실천에 감사드린다"고 했다.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